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 SM, YG, JYP, FNC 등 대형기획사 14곳 대거 가입

국내 14개 대형음반기획사의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이하 음콘협) 회원 가입이 완료됐다.

23일 음콘협(회장 방극균)측은 "이번달 SM, YG, JYP, FNC,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대중음악시장을 대표하는 14개 음반기획사의 협회 회원 가입 승인을 이사회 만장일치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최근까지 음콘협은 로엔엔터테인먼트, CJ E&M, 네오위즈인터넷, 유니버설뮤직, 소니뮤직 등 국내외 주요 음반투자유통사가 회원사로 가입되어 있으며 이번 14개 음반기획사까지 회원으로 가입됨에 따라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중음악산업을 대표하는 공인음악협회로 거듭나게 되었다.
 
음콘협의 관계자는 "이번달 21일 임시총회를 개최하여 14개 음반기획사의 회원가입 승인과 정관개정 및 임원 선임에 대한 안건을 통과시켰다"며 "향후 음원 및 저작권 정책, 음반 제작자 권익보호 및 한류 확대를 위한 인프라 개선 등 음악산업에 산재해 있는 다양한 이슈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처럼 대폭적으로 회원사가 증가한 음콘협은 향후 대중음악산업 전반에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궁극적으로 음악 산업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이로써 음콘협 회원사는 네오위즈인터넷, 로엔엔터테인먼트, 뮤직팩토리, 미디어라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 스타제국, 씨제이이앤엠,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에프엔씨엔터테인먼트, 예전미디어, 오감엔터테인먼트,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유니버설뮤직, 제이와이피엔터테인먼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캔엔터테인먼트, 케이티뮤직, 포니캐년코리아, 플럭서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이상 22개사이다.

조성훈 기자(press@kmcia.or.kr)

조성훈 기자 ㅣ 2015-07-29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린사이트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