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민을 위해 뭉쳤다”…OST 황금라인 알렉스, 블락비 태일, 조현아 한 자리

싱어송라이터 겸 작곡가 강현민의 솔로 앨범을 위해 최고의 음원 강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강현민 소속사 플럭서스 뮤직은 11일 공식 SNS를 통해 강현민과 알렉스, 블락비 태일, 아반자카파 조현아, 꽃잠프로젝트 김이지가 함께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강현민의 솔로 EP 앨범 ‘리플렉티브’(Reflective) 발표를 기념하며 딩고뮤직에서 준비한 온라인 콘텐츠 ‘100초 라이브’ 녹화 당시 촬영한 것이다. 
  
알렉스는 강현민이 작곡한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OST 수록곡 ‘쉬 이즈’(She is)의 가창에 참여한 이후 꾸준히 자신의 솔로 앨범에서 강현민과 함께 작업했다. 블락비 태일과 꽃잠프로젝트 김이지는 최근 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 OST 수록곡 ‘인형의 꿈’과 ‘다가갈수록’을 통해 강현민과 인연을 맺었으며, 어반자카파의 조현아는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 OST ‘서치’(Such)에서 강현민의 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바 있다. 
  
알렉스, 태일, 조현아, 김이지는 강현민을 위해 딩고뮤직 ‘100초 라이브’에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이날 촬영에서 네 사람은 강현민의 히트곡들을 각각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며 가수와 프로듀서로서 두터운 음악적 신뢰감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강현민 소속사 플럭서스 뮤직은 “강현민 씨가 그동안 자신의 팀 일기예보, 러브홀릭, 브릭 뿐 아니라 작곡가 활동하며 다양한 뮤지션들과 작업해온 까닭에 이번 촬영이 성사될 수 있었다”며 “특히 OST 영역에서 큰 사랑을 받아온 작곡가인 만큼 OST 음원 최강자들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현민은 일기예보, 러브홀릭, 브릭 등의 팀 뿐 아니라 작곡가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이문세, 박혜경, 이소라, 박기영, 이기찬, 신효범, 성시경, 조성모, 거미, 임형주 등의 앨범에서 작사, 작곡가로 활약했다. 또 다수의 드라마 OST와 ‘8월의 크리스마스’, ‘원더풀 데이즈’ 등 영화 OST에 참여했다. 
  
한편 강현민의 솔로 EP 앨범 ‘리플렉티브’는 1월 13일 정오 공개되며 딩고뮤직 ‘100초 라이브’ 역시 앨범 발표와 함께 온라인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가온차트(press@kmcia.or.kr)

가온차트 ㅣ 2017-01-11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린사이트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