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디바’ 효린, 쏟아지는 해외 러브콜…″북미 팬과 만난다″

남다른 해외 행보로 눈길을 끌고 있는 걸그룹 씨스타의 실력파 멤버 효린이 16일 오후 3시(이하 현지시각)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효린은 오는 17일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개최되는 북미 최대 음악축제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를 비롯해 미국 현지 클럽 공연 활동을 펼친 뒤 3월말 귀국예정이다.

세계 각국의 음악인들이 모이는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에 초대된 효린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한국 음악인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 'K팝 나이트 아웃'에 참석해 화려하고도 인상 깊은 쇼케이스 무대를 소개할 계획이다. 

효린은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 참석 뒤 미국 LA와 뉴욕으로 이동, 현지 클럽투어를 마련하는 등 북미 음악팬과 직접적으로 교류하는 뜻 깊은 시간도 가질 예정이기도 하다. 

K팝계에서 내로라한 실력파 멤버로 각광 받아온 효린은 최근 남다른 해외 행보를 펼쳐 크고 작은 주목을 끌어왔다. 

지난해에는 세계적인 팝그룹 파이스트무브먼트의 앨범에 참여하거나,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대규모 음악행사 '울트라 싱가포르 라이브 스테이지'에 참석해 시선을 사로잡았고, 이후 '일렉트로닉 음악의 선구자'로 불리는 조르지오 모로더와 협업을 진행해 또 한 번 스포트라이트를 집중시켰다. 

효린은 특히 지난 2월에는 마틴게릭스, 하드웰, 티에스토 등 유명 EDM스타들이 거쳐간 세계 최대 EDM 레코드사인 스피닝 레코드와 유통 계약을 체결해 화제를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효린은 한국계 DJ겸 프로듀서인 저스틴 오와 작업한 콜라보곡으로 해외 각국의 팬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기도 하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실력 넘치는 독보적인 K팝 여성 디바로 주목받으면서 해외 각국의 뮤지션 및 음악산업 관계자들로부터 러브콜이 잇따르고 있다"면서 "다양하고 의미있는 활동을 통해 해외 리스너층과의 접점을 넓혀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향후에도 다양한 아티스트와 프로듀서들과의 작업을 병행해 K디바를 넘어선 글로벌 아티스트로서의 성장 계기를 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효린은 국내외를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가온차트(press@kmcia.or.kr)

가온차트 ㅣ 2017-03-16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린사이트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