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뮤지션, ‘일기장’ 서울 콘서트 8회 매진 속 성황리에 마무리

악동뮤지션이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총 8번의 서울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악동뮤지션은 지난 3월 23일 스타트해 4월 2일 서강대 메리홀에서 개최된 전국 투어 ‘일기장’을 끝으로, 총 8회의 서울 공연 4000석을 모두 매진시키며 막강한 남매듀오의 티켓 파워를 보여줬다.

이번 콘서트는 ‘악뮤일기’ ‘찬혁일기’ ‘수현일기’ 등 총 3개의 테마로 매 공연마다 다른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흠잡을데 없는 라이브, 색다른 VCR 영상 및 이찬혁과 이수현의 끼를 엿볼 수 있는 패러디 영상은 물론, 나이답지 않은 남매의 능수능란한 진행으로 약 2시간 반 동안 악동뮤지션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악동뮤지션은 "이번 공연은 그냥 좋으면 안 된다. 소름이 돋아야 한다”며 콘서트에 대한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콘서트 중에는 “언제부턴가 꿈, 희망이란 단어가 어린 아이들을 위한 단어인 것만 같다. 하지만 우리는 계속 꿈을 노래하고 싶다. 여러분도 누군가의 작은 별이 되기를 바란다.” 등 특유의 가슴을 울리는 멘트로 관객들을 사로 잡았다. 

서울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친 악동뮤지션은 오는 4월 15일 광주콘서트를 시작으로 대구, 부산, 수원, 성남 등 전국의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가온차트(press@kmcia.or.kr)

가온차트 ㅣ 2017-04-03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린사이트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