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김동완, 12월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으로 팬들과 만난다

신화 김동완이 소극장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동완이 오는 14일 미니 앨범 ‘TRACE OF EMOTION’ 발매에 이어, 12월 13일부터 31일까지 동덕여자대학교 100주년홀에서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을 개최하며 팬들을 만난다.

지난 2015년 개최된 소극장 콘서트 ‘첫 번째 외박’ 이후 약 2년만에 개최하는 이번 콘서트는 오는 12월 13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3주간 총 10회 장기 공연을 진행하며,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이어 김동완은 2일 오후 8시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의 단독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오랜만에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인 만큼 국내외 수많은 팬들의 높은 관심 속 티켓 경쟁을 예고했다.

특히 김동완은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 개최에 앞서 오는 14일 미니 앨범 ‘TRACE OF MOTION’을 발매할 예정으로 이번 공연을 통해 ‘가수’ 김동완을 기다린 수많은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신곡 무대를 공개하는 것은 물론, 감성적인 라이브와 토크로 소극장을 가득 채우는 등 팬들과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공연을 만들 계획이다.

소속사 CI ENT는 “김동완이 소극장 콘서트를 개최한다. 미니 앨범 발매에 이어 개최하는 소극장 콘서트인 만큼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니 팬 여러분들의 많은 응원 부탁 드리며, 오늘 오후 8시 인터파크 티켓에서 진행되는 티켓 오픈 또한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김동완은 오는 14일 미니 앨범 ‘TRACE OF EMOTION’를 발매한다.

가온차트(press@kmcia.or.kr)

가온차트 ㅣ 2017-11-02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린사이트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