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 ‘월간 윤종신’ 2017년 마지막 주인공 낙점

가수 정인이 2017 <월간 윤종신>의 마지막 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정인은 12월 말에 발매되는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12월호 가창자로 참여한다. 지난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과 전속계약을 맺은 뒤 첫 행보다. 

정인은 2012년 6월에 발매된 '오르막길'로 <월간 윤종신>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오르막길'은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것이라는 막연한 희망을 품기보다 생각보다 힘들 테니 단단히 각오하라는 현실적인 가사가 담긴 곡으로, 정인의 애절한 목소리가 감동과 위로를 주며 지금까지 큰 사랑을 받는 곡이다. 

이번 12월호에서 윤종신과 정인이 어떤 호흡을 보여줬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정인은 지난 2002년 리쌍의 1집 타이틀곡 'Rush(러시)'에 객원보컬로 참여하며 데뷔했다. 독특한 음색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그는 여러 가수의 러브콜을 받으며 피처링 작업을 했고, 지난 2010년 첫 솔로 앨범 '정인 From Andromeda(프롬 안드로메다)'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다섯 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정인만의 음악과 감성을 보여줬다. 

한편 올해 <월간 윤종신>에서는 지코(ZICO), 포르테 디 콰트로, 박재정, 장재인, 민서 등 여러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윤종신과의 특별한 시너지를 선보였다.

가온차트(press@k-mca.or.kr)

가온차트 ㅣ 2017-12-15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클린사이트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