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월드투어, LA도 완벽히 홀렸다 ‘글로벌 인기증명’

위너가 시애틀과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북미 투어 세 번째 도시인 LA에서도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위너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팔라디움(HOLLYWOOD PALLADIUM)에서 'WINNER EVERYWHERE TOUR IN LOS ANGELES'를 개최했다.

이날 위너는 오프닝 곡 '릴리 릴리'부터 '여보세요', '예뻤더라', '철없어', ‘무비 스타’까지 히트곡 메들리로 공연장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위너는 데뷔곡인 ‘공허해’부터 신곡 ‘밀리언즈’까지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자랑했다.

이어진 각 멤버들의 솔로 무대는 송민호가 ‘시발점’과 ‘아낙네’로 시작해 공연장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김진우는 ‘무제’, 강승윤은 ‘비가 온다’와 ‘본능적으로’를 불러 물오른 가창력을 뽐냈으며, 이승훈은 ‘링가링가’와 ‘세레나데’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자랑했다.

특히 강승윤은 셋리스트에 없는 트로이시반의 ‘Youth’를 불러 공연장을 찾아온 팬들에게 서프라이즈 선물을 선사해 팬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더불어 공연 당일 강승윤은 한국 시간으로 생일을 맞이해 미국에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었다. 단체 사진 촬영 이후 축하 케익을 올려 생일 파티를 진행했으며 팬들은 ‘Happy Yoon Day’라고 적힌 슬로건 문구와 함께 생일 축하 노래로 감동을 선사했다.

멤버들은 축하 노래가 끝나자 승윤 얼굴에 케익을 묻히는 등 익살스럽고 재미난 분위기를 만들어 팬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무대를 마친 위너는 팬들에게 무한한 감사를 전하면서 다시 돌아 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공연이 끝난 뒤에도 강승윤은 SNS를 통해 "최고의 생일이었다. L.A 팬분들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사랑스러운 미소와 아름다운 목소리 결코 잊지 않겠다. 사랑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미서부 3개 도시에서 공연을 마친 위너는 오는 22일 댈러스로 발걸음을 옮긴다. 24일 시카고, 27일 캐나다 토론토를 거쳐 29일 뉴욕에서 북미 투어를 마무리한다.

가온차트(press@k-mca.or.kr)

가온차트 ㅣ 2019-01-22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