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건모의 ‘가수 20년’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 멀리서 보면 희극, 가수 김건모의 ‘가수 20년’


나이 오십이면 그 인생이 얼굴에 묻어난다고 했던가. 이제 불혹을 넘기고 오십으로 가는 딱 그 중간에 그의 얼굴은 주름결을 따라 마치 굵고, 때로는 흘러가듯 자기 인생을 노래하고 있는 것 같다.

가수인생으로만 20년. 짧지 않은 시간만큼 사랑받은 노래도 많았고, 스펙트럼이 넓은 그의 장르처럼 할 얘기도 그만큼 많은 것 같다. 얼굴에는 누구나 다 아는 그의 얘기가 고스란히 묻어 있고, 또 대부분은 알지 못하는 그만의 이야기들이 묻어있다. 그 소소한 얘기까지야 우리가 어찌 알 수 있겠는가. 다만 그의 얼굴이 지난 20년을 말하고 있다.

가수로서의 이십 년. 그는 어떻게 살아왔던가. 늘 다 아는 사람인 것 같아도 모르는 얘기. 그런 얘기들, 또한 하고 싶은 얘기들을 다듬고 쓰고, 연주해온 그가 새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가수생활 20주년을 기념하는 정규 13집 ‘자서전(自敍傳 & Best)이 바로 그것이다. 


‘사랑했던 그때 그녀는 벌써 애가 둘이고/그 소녀를 사랑했던 난 매니저만 둘이네/오늘 밤도 난 기타 치며 노래한다…'(자서전) 가사처럼, 언젠가부터 술 좋아하는, 노는 김건모 이미지를 갖게 된 그에게 이번 앨범의 의미는 어떤 걸까.

음악적으로 그에게 이번 앨범이 절치부심의 결과물이라는 것은 이 음반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모두 인정할 것이다. 김건모는 자의는 아니었지만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이번 앨범을 대대적으로 홍보한 셈이 되어 버렸다. 그것은 바로 MBC <우리들의 일밤> ‘나는 가수다’에서 꼴찌 끝에 재도전을 선택했다가 비난 여론에 밀려 자진하차한 사건이다.

그 악몽 같은 시간도 벌써 잊혀져 가는가. 그는 그 일이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됐던 사건이라고 한다. “20년 동안 음악 생활을 하면서 많은 사건을 겪었지만, 이 사건이 내 인생의 가장 큰 충격이었다.”고 말한 김건모는 “노래를 부른 이후 꼴찌는 처음이라,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그때 꼴찌가 아니라 5등이나 6등이었다면 내가 바뀌지 않았을 것이다. 당시는 탈락해서 창피했지만 그 일 덕분에 나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김건모의 오랜 단짝인 작곡가 겸 프로듀서 김창환의 부탁으로 재도전을 선택했지만 그 결정은 큰 파장을 낳았다. 예능 프로그램으로 가볍게 생각했던 김건모의 재도전은 세인들에게 ‘국민가수답지 않다’는 눈총을 받았고 그는 끝내 무대에서 내려올 수밖에 없었다.


그는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신이 가진 예능감을 적절히 풀어내고 그의 음악도 가볍게 노래하고 싶었을 것이다. 그러나 ‘나가수’는 초반부터 이례적인 긴장감 속에서 가수들의 무대가 전개되어 갔다.

예능프로가 가수들의 치열한 경합의 장이 되면서 일밤 ‘나가수’는 픽션이자 다큐멘터리가 되어갔다. 김건모의 탈락은 프로그램 초반, 큰 이슈가 되었다. ‘예능’은 말뿐이지 오디션 왕국이 되어가는 듯한 서바이벌 경쟁 속에서 그는 잘못 짚었던 것일 뿐이다.

음악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김건모는 김창환과 함께 음반 작업에 들어갔다. 김창환은 김건모의 20주년 음반에 대해 “가장 김건모다운 노래들”이라며 “여자 이야기를 대변하는 노래는 많았지만, 남자 이야기를 담은 노래는 없었다. 그래서 김건모를 빗대 남자를 콘셉트로 잡고 남자 이야기를 풀어냈다”고 설명했다.

김건모도 “진지한 모습 등 인간적이고 ‘사람’ 냄새나는 김건모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마 ‘나가수’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래고 그의 음악 인생에서 터닝 포인트가 될 만큼 충격 속에서 <자서전>은 그래서 더욱 귀 기울이고 싶게 한다. 

 ‘자서전(自敍傳 & Best)’은 음원이 발표된 지난 27일 소리바다, 벅스, 다음뮤직, 올레뮤직 등 각종 온라인 음악사이트 1위를 차지하며 인기몰이에 나섰다. 

김건모의 ‘자서전’은 신곡 8곡이 담긴 ‘디럭스 에디션(Deluxe Edition)’과 지금까지 그의 노래들을 장르별로 묶어낸 ‘발라드’(Ballad), ‘댄스&레게’(Dance&Reggae) 등 총 3장의 CD로 구성됐다. 타이틀곡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이별을 실감하며 아픈 심정을 노래한 정통 발라드 ‘어제보다 슬픈 오늘’과 로큰롤에 힙합 리듬을 녹인 ‘자서전’, 두 곡이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인 '자서전'은 로큰롤과 힙합이 결합된 신나는 리듬의 노래. 더블 타이틀곡인 '어제보다 슬픈 오늘'은 컨트리송 느낌의 잔잔한 발라드이고, '선샤인 러버(Sunshine Lover)'는 레게, '피아노'는 전형적인 R&B 곡이다.

특히 ‘자서전’은 그의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부터 12집까지 여태껏 그가 발표한 총 12장의 정규앨범 타이틀곡 제목들로 가사를 완성했다. 노래에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담아왔기에 가능한 일이자 김건모다운 독특함과 재미다. 덕분에 베스트 앨범을 낼 수 있는 가수가 몇 안 되는 요즘 가요계에 `명반`이 나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건모의 명반은 이미 데뷔 때부터 화려하게 대중가요사를 장식했다. 김건모 앞에 붙는 수식어는 ‘국민가수’, ‘밀리언셀러’ 등 한국대중가요사에서는 빠질 수 없는 기록들이 많다.

김건모는 1992년 자신의 이름을 내건 앨범 ‘김건모’로 데뷔하면서 독특한 음색과 레게풍 댄스곡으로 가요계를 강타했다. 1집 수록곡 ‘잠 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화려한 데뷔를 하면서 김건모의 가수 인생이 시작됐다. 1992년 2집 수록곡 ‘핑계’, 3집 수록곡 ‘잘못된 만남’등을 내고서 그는 ‘밀리언셀러’, ‘국민가수’라는 별칭을 얻었다. 특히 정규 3집은 판매량 280만장을 웃돌며 한국기네스북에 ‘최다 판매 음반’으로 등재됐다. ‘잘못된 만남’은 280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한국 기네스에 등재됐고 그를 ‘국민가수’ 반열에 올려놨다.

헬리콥터를 타고 이동하면서 스케쥴을 소화해 냈던 김건모. 본인의 표현을 빌리면 “좋아하는 술까지 끊고” 그는 이번 앨범 작업에 몰두했다. 그리고 지금도 연습실에서 열 시간 이상씩 노래 연습을 한다는 가수.

그렇다면 밀리언셀러 가수에게 가장 애착이 가는 노래는 어떤 곡일까? “한 노래가 제 인생에서는 전부일 수 있지만 다른 분의 인생에서는 아주 작은 1분 아니겠어요? 그분들이 기억해 주는 노래, 그 노래들이 곧 제 자서전이 되겠지요.”

스티비 원더나 레이 찰스 같은 흑인 음악을 동경하던 청년 김건모는 국악을 접목시킨 랩과 흑인영가 분위기에 견줄만한 타령조를 가미해서 독특한 음악을 탄생시켰다.

레게와 맞아떨어지는 분위기며, 헐렁한 옷차림, 싱글거리며 웃는 모습에서 풍기는 귀염성, 코믹하고 여유있는 무대매너 등은 김건모 만이 가질 수 있는 아우라다. 나이가 들어 변한 게 있을까? 그가 갖는 무대 매너며 긴장감 속에서도 잃지 않는 여유는 참 친절한 그만의 장점이다. 웃으며 노래하고, 찡그리듯 가사를 되씹으며 노래하는 그의 얼굴은 미남은 아니지만 결코 밉지 않은 여전히 개구장이 같다. 단지 창법이나 라임을 쓰는 것이 그가 닮고 싶었던 스티비 원더나 레이 찰스, 그들을 조금씩 닮아가는 게 달라진 점이랄까.


약간 느슨해졌던 김건모는 확실히 달라졌다. 어떤 계기에서건 그 ‘달라짐’은 음악적으로는 환영할만하다. 굵어진 음성, 창법... 여전히 김건모이면서 뭔가 다른 김건모다. 우리는 김건모에게 진지함을 바라지 않는다. 그는 그의 모습대로 여전히 노래할 뿐이고 우리는 그의 노래를 즐길 준비가 되었다.

장행중 기자(helix99@paran.com)

장행중 기자 ㅣ 2011-09-30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