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신인가수′ 허각, 가요계 정상에 우뚝 서다.

지난해 '슈스케' 열풍의 주인공 허각(26)은 이제 가요계에서도 가장 뜨거운(HOT) 존재가 됐다. 허각이 최근 발표한 미니앨범 타이틀곡 'hello(헬로)'가 각종 음원 차트는 물론이고 음악 순위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진정한 1인자 자리에 올랐기 때문이다. 특히 '슈스케' 출신이KBS 2TV '뮤직뱅크'에서 정상을 차지한 건 허각이 처음이다.


"이제 '슈퍼스타K'의 우승자 허각 보단 신인가수 허각으로 불러주세요."

허각은 자신이 '신인 가수'임을 재차 강조했다. '슈퍼스타K2' 우승자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여러 음원을 발표했지만, 소속사를 정하고 자신의 이름을 걸고 낸 정식 앨범은 이번 '퍼스트 스토리'가 처음이기 때문이다.

"'언제나'나 '나를 잊지 말아요'(드라마 '최고의 사랑' OST)가 너무 잘되서 제 데뷔 앨범에 대한 기대가 너무 크다는 걸 잘 알고 있었어요. 정말 부담감이 컸죠."

지금의 소속사는 허각을 위해 배려를 아끼지 않았다. 허각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고, 그의 음악적인 판단에 많은 걸 할애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앨범은 허각의 음악적 색깔이 상당 부분 묻어났다고 볼 수 있다.

타이틀곡 '헬로'는 허각 특유의 호소력 짙은 보이스가 돋보이는 '발라드'곡이고, '헬로'와 마지막까지 타이틀 경쟁을 펼친 '니가 그립다'는 웅장한 스케일의 팝발라드곡. 이외에도 '평생의 전부' '옷깃을 붙잡고' 등 이번 앨범에는 총 6트랙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에는 '이별'의 정서가 깔려 있어요. 모든 곡들이 하나의 이야기처럼 연결 되어 있다고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제가 영화 보는 걸 너무 좋아하는 데 제 앨범을 듣고 나면 한 편의 영화를 본 느낌을 받으실 것 같아요."


실제로 최근 이별을 경험한 허각은 최대한 자신의 감정을 이번 노래에 실었다. 특히 이번 앨범 작업을 위해 슬픈 멜로 영화들도 수없이 봤다.

"안믿으시겠지만 녹음할 땐 정말 눈물을 많이 흘렸습니다. 저도 모르게 감정이 북받쳐 오르더라고요. 제 경험적인 부분과 감성적인 면이 많이 투영된 앨범인 것 같아요."

허각은 올해 앨범 활동이 끝난 후엔 검정고시에도 도전해 볼 생각이다. 중졸에 환풍기 수리공 출신이란 수식어는 언제까지나 그를 따라다닐 꼬리표이지만, 또 언젠가 극복해야 할 숙제이기도 하다. 작사나 작곡 공부에도 관심을 보인 허각은 검정고시 통과 후엔 대학 진학의 목표도 세워뒀다.

"검정고시부터 먼저 봐야 하지만 대학에 들어가서 체계적으로 음악 공부도 해보고 싶어요.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진짜 많네요. (하하)"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1-10-05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