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고음남’ 윤도, 18일 첫 미니콘서트 개최...″데뷔 한 달 만에 초고속 콘서트″

차세대 김나박(김범수, 나얼, 박효신)으로 불리는 발라더 윤도가 데뷔 첫 미니콘서트를 개최한다.

 

윤도가 18일 오후 7시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한 스튜디오에서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만난다.

 

이번 공연은 지난달 13일 데뷔 싱글 ‘흰 눈이 녹아 다른 봄이 와도’를 발매한지 약 한 달 만에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다. 윤도는 유튜브 및 SNS 채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헬고음남’으로 인기를 얻었고, 팬들의 지속적인 공연 요청으로 미니콘서트를 열기로 결정했다.

 

앞서 윤도는 뛰어난 가창력으로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의 인정을 받았다. 지난 6월 윤도가 커버한 영화 '알라딘' OST '스피치리스(Speechless)'는 한국인 최초로 디즈니의 러브콜을 받아 공식 영상에 수록돼 화제를 모았다.

 

또 윤도는 유튜브에서 음원 커버 영상으로 약 6만 5000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아티스트로 SNS에서 원곡보다 더 원곡 같다는 평으로 유명세를 치렀다. 특히 차세대 김나박(김범수, 나얼, 박효신)이라 불리며 높은 인기 끌고 있다.

 

 


 

한편 윤도의 미니콘서트는 18일 오후 7시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카페 스밍스튜디오에서 열린다.



가온차트 (press@k-mca.or.kr)


가온차트 ㅣ 2019-12-18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