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태권 ″제 매력이요? 목소리로 승부해야죠″

"제 매력이요? 목소리 밖에 없어요. 이걸로 승부해야죠"

지난해 방영한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에서 안정된 보이스와 깊은 울림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이태권이 가수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이태권은 '위대한 탄생' 당시 멘토이자 현재 소속사의 대표인 부활의 김태원의 지휘 아래 데뷔곡을 준비해왔다. 7일 공개된 이태권의 데뷔곡은 '사랑에 떨어지다'. 김태원이 직접 작사와 작곡을 맡은 곡으로 김태원표 서정적인 선율의 발라드 곡이다. 부활이 직접 연주에 참여하며 이태권을 지원한 점이 눈길을 끈다.


"김태원 선생님께서 곡을 만들어주셨어요. 부활 선배님들도 직접 연주를 해주셨어요. 꿈만 같아요."

이태권이 가수의 꿈을 키운 것도, '위대한 탄생'에 참여하게 된 것도 모두 부활과 김태원 때문이었다니, 이태권으로서는 제대로 꿈을 이룬 것이나 다름없다. 이태권은 인터뷰 내내 김태원에 대한 존경과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김태원 선생님께서 제 목소리를 마음에 들어 하셨던 것 같아요. 이번 앨범을 준비 하면서도 여기서 더 꾸미지 말아라. 너 목소리만 믿고 가면 된다고 말씀해주셨어요."

대신 이태권은 이전보다 몸무게를 줄이기로 했다. 지금도 여전히 다이어트 중이다. 그는 1개월 동안 약 5kg을 줄였다며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인다.

'음악공부' 욕심도 대단하다. '위대한 탄생'을 끝내고 입시 준비를 함께 했던 이태권은 올해 새내기 대학생이 됐다. 동아방송대 뮤지컬학과에 입학해 학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음악적으로 조금 더 배우고 싶어서 뮤지컬 전공을 선택했어요. 뮤지컬은 또 다른 공연 예술이잖아요. 연기 욕심보다는 대중가수로 또 다른 것들을 배우고 싶어요. 사실 연기는 아직 부담이 크죠."

이태권은 이제 시작인 만큼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나아가겠단다. 100단계 중 이제 1단계라고 말하는 이태권은 '위대한 탄생' 출신이 아닌 가수 이태권으로 불릴 수 있도록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 가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위탄' 출신이란 꼬리표는 기분 좋은 꼬리표라고 생각해요. 그래도 언젠가는 '위탄'의 이태권이 아닌 무슨 노래를 부른 이태권으로 평가 받아야겠죠."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2-03-07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