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백청강, “발라드 먼저 들려드릴게요”

MBC '위대한 탄생'의 우승자 백청강이 1년여간의 준비를 마치고 본격적인 데뷔 신고식을 치른다.

정식 데뷔전 지난달 30일 MBC '위대한 탄생 시즌2'의 파이널 무대에 깜짝 등장해 준우승자인 이태권과 폭발적인 무대 매너를 선보인 백청강은 왜 자신이 우승자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오히려 결승전에 오른 배수정, 구자명 보다 더 뜨거운 박수와 환호를 받을 만큼 폭발적인 무대를 보여준 백청강은 이제 자신만의 무대를 앞두고 있다.


백청강은 곧 자신의 공식 데뷔 싱글곡을 공개하고 가수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그동안 크고 작은 무대에 서봤지만 정식 데뷔를 앞두고 가장 긴장된다는 백청강은 요즘 음반 작업과 안무 연습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백청강은 "데뷔곡은 약간 리듬감이 있는 발라드곡"이라며 "워낙 기대하는 분들이 많아 댄스곡으로 첫 선을 보이려고 고민도 했지만 먼저 노래 실력부터 보여주고 싶었다. 발라드 후에는 조만간 댄스곡도 선보일 계획"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위대한 탄생' 당시 멘토였던 김태원 곁을 떠나 얼마전 토르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튼 백청강은 김태원은 언제나 자신의 "멘토"임을 강조했다.

그는 "요즘에도 가끔식 (김태원) 선생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며 "선생님께서 무조건 열심히 하라고 조언해주신다"고 김태원과의 인연을 전했다.

이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노래실력을 공개적으로 인정받은 백청강은 노래 보다는 차별점 찾기에 노력 중이다.

"노래를 잘해야 한다는 강박보다는 다른 사람들과 어떻게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지 가장 고민하고 있다. 어차피 나보다 노래 잘하는 사람들은 많다. 그들을 노래로 이겨야 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또한 무대 위 매너 또한 많이 달라졌음을 강조했다. 그는 "무대 위에서 어떤 제스쳐를 할지 연구도 많이 했다"며 달라진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고 말한다.


콘서트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백청강은 "올해 콘서트장에서 팬들과 만날 기회도 있을 것 같다. 이번 데뷔 앨범으로 성공적으로 활동은 끝내고 나면, 콘서트에도 도전하고 싶다. 히트곡은 비록 없지만 팬들과 교감하고 즐길 수 있는 무대를 해보고 싶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번 데뷔 앨범을 통해 그동안 내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다. 많은 팬들이 내 음악을 듣고 즐거워 할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할테니 지켜봐 달라."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2-04-03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