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엄정화 키드’ A.Y(에이와이), “제 매력에 빠져보세요”

최근 라틴 힙합 계열의 댄스곡 'Stupid Boy(스투피드 보이)'를 발표한 신예 에이와이(A.Y/본명 김아영)가 새롭게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여고 3학년이던 지난 2008년 '조아라'라는 예명으로 트로트 가수로 먼저 데뷔했기에 '새롭게'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다.

"고3 때 지역 가요제에서 수상했는데 이후에 오디션 제의가 들어왔어요. 방송을 보고 저에게 연락이 온 거죠. 마야의 '진달래꽃'을 불렀었는데 제 목소리를 듣고는 트로트를 제안하셨어요."


소녀 가수는 제법 트로트계에서 주목을 받았다. 애프터스쿨 유이와 원더걸스 소희와 닮은꼴로도 눈길을 끈 에이와이는 당시 '트로트계 얼짱'이란 수식어가 따라 붙을 정도였다고. 선배 가수 박현빈과는 OBS의 성인가요프로 '베스트 스타 가요쇼'를 1년여 간 진행하기도 했다.

"2년 정도 활동을 했는데 전국에 안 가본 곳이 거의 없을 정도였어요. 그런데 즐겁지 않은 거에요. 내가 여기서 왜 이러고 있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정체성을 고민하던 에이와이는 과감히 트로트 가수의 길을 포기하고 새로운 도전을 택했다. 1년 간 실력을 갈고 닦은 에이와이는 지금의 소속사와 계약을 맺고 새롭게 도전하기로 했다.

에이와이는 본명인 아영의 영어 이니셜에서 따왔다. 이번 앨범은 '스투피드 보이' 외에도 'Peach Girl(피치 걸)'과 'Headache(헤데이크)'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모두 리드미컬한 댄스풍의 노래들로 에이와이는 풍부한 가창력에 화려한 퍼포먼스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제가 가장 존경하고 닮고 싶은 엄정화 선배님처럼 다양한 매력을 지닌 가수가 되고 싶어요. 사람들을 언제나 즐겁게 해주는 매력을 가지고 계시는 분이거든요. 저도 언젠가 그런 엔터테이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거에요. 꼭 지켜봐 주세요."
(사진제공=에이원플러스 엔터테인먼트)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2-04-09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