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밴드의 새로운 공식을 세우다 "10cm(센치)"

윤철종(29ㆍ기타), 권정열(28ㆍ보컬)로 이뤄진 2년차 인디밴드 10cm(십센치)가 인디신은 물론이고 대중음악계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이들의 첫 정규 음반 ‘1.0’은 초도 1만장이 하루 만에 모두 팔려나갔는가 하면, 수록곡 전곡이 온라인 음악차트 100위권에 모두 오르는 기현상이 벌어졌다. 심지어 타이틀곡인 ‘그게 아니고’는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르며 아이돌 스타들과 경쟁 중이다. 또 지난 12일 서울 마포아트센터에서 가진 700석 규모의 단독 콘서트는 예매를 시작한 지 10분 만에 티켓이 매진됐다. 이 때문에 10cm는 지난 2009년 열풍을 일으킨 인디밴드 ‘장기하와 얼굴들’과 비교되곤 한다. “장기하 선배님과 비교해주시니 기분 좋습니다. 하지만 ‘제2의’라고 하기엔 음악적인 지향점이 조금 다르죠.”(윤철종) 10cm의 음악은 매우 단조롭다. 2인 밴드의 단조로운 악기 구성 때문이기도 하고 소박하고 일상적인 가사 때문이기도 하다. 디지털과 전자음, 후크송에 지쳐있는 사람들에게 이들의 음악은 휴식 같은 존재로 다가온다.

홍동희 기자 ㅣ 2011-03-09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