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최초 국내 앨범판매 40만장 돌파

소녀시대의 정규 3집 'The Boys'가 앨범판매량 40만장을 돌파했다.

공인음악차트인 가온차트에 따르면 'The Boys'(2011년 10월 19일 발매)는 지난해 연간 앨범 차트에서 38만5348장의 판매고를 올려 1위에 오른 데 이어, 올해 4월까지 2만5194장의 판매량을 보이며 누적판매량 41만542장을 기록했다.

가온차트가 앨범 집계를 시작한 이례 2010년 이후 단일 음반(리패키지 합산 제외)으로 40만장을 돌파한 가수는 소녀시대가 유일하다.

참고로 소녀시대 정규 2집 'Oh!'는 2010년 19만7934장이 판매된 데 이어 지난해까지 누적판매량이 21만8522장이고,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Run Devil Run'은 누적판매량이 16만8998장이다. 또한 세 번째 미니앨범 '훗(Hoot)'은 지난해까지 누적판매량 18만825장을 기록중이다.

한편 소녀시대 첫 유닛 그룹인 소녀시대-태티서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Twinkle'은 첫 주 60만4870건의 다운로드 건수를 기록하며 주간 가온 다운로드 차트(5월2째주) 1위에 올랐다.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2-05-11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