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원더걸스 ″제대로 즐겨볼래요″

그리 짧지도 그렇다고 긴 공백기도 아닌 6개월만에 대중의 곁으로 돌아온 원더걸스. 지난해 그리 길지 않은 활동의 아쉬움을 달래듯 원더걸스는 최근 매스컴은 물론이고 직접 팬들과 자주 만남을 갖고 있다. 새 앨범의 타이틀곡 '라이크 디스(Like This)'는 공개와 동시에 각종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더니, 각종 방송사의 음악순위 프로그램까지 점령하며 원더걸스는 자신들의 존재를 과시하고 있는 중이다.


"빅뱅과 동시에 새 앨범이 공개돼 살짝 걱정이 된 건 사실이지만 팬들과 조금이라도 더 많은 시간을 함께 하기 위해 늦추지 않고 계획대로 하기로 했어요. 이번에는 정말 팬들과 함께 놀아보자라고 말하고 싶었거든요."

멤버 예은의 말처럼 원더걸스 멤버들에겐 어딘가 모를 자신감과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특히 이번 타이틀곡은 이전 곡들과는 사뭇 다른 '힙합' 요소가 짙다. 의외라는 반응을 보이자 멤버들은 "연습생 시절에 주로 연습하던 곡들이 힙합 장르였다"면서 "오히려 더 재밌고, 춤도 더 편하게 출 수 있어 좋다"라고 말한다.

"조금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그렇다고 지금까지 회사에서 강압적으로 '이거 해'라고 해서 복고풍의 노래들을 부른 건 아니에요. 만약에 저희가 맘에 들지 않는 곡이 들어오면 정중히 거절 하기도 하거든요."(선예)

"힙합은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장르이고 연습생 시절에 정말 열심히 연습을 하던 장르여서 옛날 생각하면서 더 즐겁게 활동하고 있는 것 같아요."(혜림)


특히 이번 앨범은 멤버들의 곡작업 참여도가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예은은 지난 앨범에 이어 이번에도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고, 유빈 역시 작사가로 데뷔했다. 은근히 타이틀곡 욕심을 냈던 예은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타이틀곡에도 도전하고 싶다"며 웃는다.

총 6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은 힙합 스타일의 타이틀곡 외에 그간 원더걸스 노래들과는 조금 다른 형식의 노래들로 채워졌다. 한층 성숙하고 자유로워진 멤버들을 느낄 수 있다는 평가다.

국내 활동을 마치면 원더걸스는 곧바로 일본으로 날아간다. 현재 일본 활동을 위해 틈틈이 일본어 공부도 계속 병행하고 있다고. 원더걸스 멤버들은 다소 늦은 일본 진출에 대해 "'진출'이라는 느낌보다는 '활동'이라고 생각한다"며 일본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미국에서 가장 힘든 점이 언어였죠. 그래서 지금 일본어 레슨을 열심히 받고 있습니다. 다른 그룹들이 먼저 일본에서 많이 활동을 하고 계셔서 외롭지 않게 활동을 할 수 있을 거 같아요. 기대되요."(소희)

원더걸스는 '노바디' 일본어 버전으로 활동을 시작하며, 일본에서 열릴 예정인 JYP 네이션 공연에도 참석해 현지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앞서 7월 국내에서 3년만에 단독 콘서트도 예정돼 있다.

"3년만에 하는 콘서트라 기대가 커요. 콘서트도 즐길 수 있는 무대로 꾸미려고요. 각자 개개인 무대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까 꼭 오셔서 봐주세요."

(사진제공=JYPE)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2-06-27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