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섹시의 여왕′ 손담비 ″내년부터 해외 진출″




'퀸' 손담비가 돌아왔다.

가수로 대중 앞에 선 것은 2년 4개월 만이다. 그동안 드라마 '빛과 그림자'를 통해 연기자로 브라운관에 모습을 비추기는 했지만 음악팬들은 무대 위 그녀의 도발적인 포즈와 눈빛을 그리워 했다.

손담비는 그러한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신곡 '눈물이 주르륵'을 선보인 손담비는 여전히 '섹시의 여왕' 다운 카리스마를 무대 위에서 뽐내고 있다.

최근 새 앨범 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에서 그녀를 만났다.


"'눈물이 주르륵'은 '빛과 그림자'를 촬영하기 전에 이미 나온 곡이었어요. 욕심이 많았어요. 용감한형제 오빠와 오랫동안 다듬고 수정했죠. 가을에 나오는 곡이라 원곡보다 템포가 약간 느려졌지만 멜로디는 그대로 살아있는 것 같아요."

그녀의 말대로 이번 곡은 용감한형제가 다시 프로듀서를 맡았다. 애초 손담비와 용감한형제는 '미쳤어' '토요일 밤에' 등으로 최상의 콤비를 이룬 바 있다. 하지만 용감한형제와 함께 작업하지 않은 지난 2010년 앨범 '퀸'이 생각보다 큰 주목을 받지 못했고, 뮤직비디오 역시 표절 논란에 휩싸이면서 '가수' 손담비는 슬럼프를 겪기도 했다.

2년 동안의 시간 동안 손담비는 조금 더 단단해졌다.

연기자로 외도의 시간을 가졌지만 가수로서 더 많은 노력과 자기 관리를 꾸준히 해왔다. 체력관리는 물론이고 목소리 관리에도 신경을 썼다.
무엇보다 이 시간을 거치면서 그녀는 어느덧 서른살이 됐다.

"많은 친구들이 이제 결혼을 했거나 애기 엄마가 되었는 걸요. 20대까지는 결혼에 대한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는데, 이제는 조금 생각이 바뀌고 있는 것 같아요. 이제 좋은 사람을 만난다면 결혼도 하고 싶은 걸요."

그러면서 이번 앨범의 수록곡인 '사랑하고 싶었다'의 이야기도 빼놓지 않는다.

"이 노래를 이번 앨범에 꼭 넣고 싶었어요. 원태연 작사가의 곡인데, 제 입장에서 가사를 잘 표현해 주신 것 같아요."


서른살 손담비는 이번 앨범을 계기로 가수로서 새로운 도전이라고 말한다.

해외에 진출을 미뤄왔던 손담비는 내년 초 본격적인 중국 진출도 앞두고 있다. 그녀는 연말까지 국내 활동을 마치고 내년 초 중국을 포함한 중화권을 공략한다고 밝혔다.

"데뷔 5년 동안 굴곡도 많았지만,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각오로 해외에서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2-11-23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