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 걸그룹 바버렛츠, 27일 첫 정규 앨범 발매

인디 걸그룹 바버렛츠(The Barberettes)의 27일 국내 첫 정규앨범 ‘바버렛츠 소곡집 #1’이 발매됐다.

이번 앨범은 SG워너비 김진호, 강승원, 선우정아 등 실력 있는 뮤지션들이 더 손꼽아 기다리던 앨범이다.

앨범 발매 전 바버렛츠 멤버들이 직접 촬영, 제작한 영상, 로네츠(The Ronettes)의 ‘Be My Baby’는 동영상 콘테스트 사이트 ‘vube.com’에서 조회 수 500만을 상회하며 ‘이달의 동영상' 30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2012년 가을 결성된 바버렛츠는 결성 이후 꾸준한 공연 활동으로 실력을 검증받았으며, 김 시스터즈, 미국의 앤드류 시스터즈(The Andrews Sisters) 등 50~60년대 사운드와 옛 가요를 세 가지 색깔의 목소리로 새롭게 풀어낸다.

바버렛츠의 공연에 가면 세 명의 보컬이 동시에 하나의 마이크를 사용해 밸런스를 맞추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같은 풍경은 음향기기가 발달하지 않았던 1950년대 전후 공연장이나 녹음실에서 흔히 볼 수 있었다.

바버렛츠는 이번 정규 앨범에서 50~60년대의 더 따뜻하고 풍성한 사운드를 재현하고자 했다. 있는 그대로의 목소리에 따뜻한 감성을 담아내는 아날로그 사운드를 재현해 낸 바버렛츠의 정규 앨범 ‘바버렛츠 소곡집 #1’은 청중의 지친 귀를 흥겹게 달래줄 예정이다.



한편 바버렛츠는 정규 앨범 발매 후 타이틀 곡 ‘가시내들’을 앞세워 다양한 활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성훈 기자(press@kmcia.or.kr)

조성훈 기자 ㅣ 2014-05-27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