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서른살′ ′11년′, 다시 태어난 ′화요비′

화요비가 돌아왔다.

2011년은 화요비에게 남다른 해이다. 서른살이 됐고, 가수로 데뷔한지 10년이 지나 또 다른 10년에 도전한다. 또 얼마 전에는 새로운 소속사로 둥지를 틀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첫 미니 앨범의 타이틀은 '화요비 리본(REBORN)'이라고 지었다. 새로 다시 태어난다는 뜻을 담고 있을 뿐만 아니라 또 다른 시작을 알리기 위해서다.

화요비는 "이제서야 내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해볼 수 있는 시기가 된 것 같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앨범에서 그녀는 4곡의 수록곡 중 3곡을 작곡하고, 작사는 전곡을 직접 해냈다. 프로듀싱에다 앨범 재킷 콘셉트와 스타일링까지 자신이 직접 고르고 연출했다.

"동대문 시장에 가서 직접 옷도 고른 걸요. 힘든 작업이었지만 어느 때보다 재밌게 일 한 것 같아요."

음악적으로 변화도 느껴진다. 타이틀곡 'I'm OK'만 해도 일렉트로닉 팝 스타일의 곡으로, 이전의 미디엄템포 곡들과는 분명 차별점이 있다. 이 곡을 직접 쓴 화요비는 "데뷔 이래 가장 빠른 곡"이라며 웃음을 지어 보인다.

"뮤직비디오에선 춤도 췄답니다. 방송에선 아마 춤은 안출 거 같은데 혹시 또 모르죠. (하하)"

'I'm OK'의 편곡은 현재 MBC 예능프로인 '나는 가수다'에서 김범수의 전담 편곡자로 주목받은 돈스파이크가 맡았다. 오래 전부터 돈스파이크와 친분이 있는 화요비가 직접 찾아가 편곡을 부탁했다고.

앨범 발매에 앞서 지난달 선공개 형식으로 먼저 선보인 '2thesky'는 히트 작곡가 황찬희와 작사가 화요비 콤비가 새롭게 선보인 어반 R&B 곡으로 브라이언 맥나잇을 연상하며 완성해냈다. 감수성 짙은 화요비의 보컬과 풍부한 코러스 라인 또한 이 곡을 더욱 깊이 있게 만든다.

한 때 가수를 포기하려까지 했다는 화요비는 '리본'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새로 태어났다는 심정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신인 가수가 된 것 같은 기분이에요. 힘든 일들도 있었지만 지금 모든 걸 이겨내고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가짐으로 나온 거니까, 더 열심히 해야죠. 자신감 있는 모습 보여드릴 거에요."

화요비는 잠시 멈췄던 콘서트도 올해 재개 할 생각이다.

"2년 동안 콘서트를 못했는데 몸이 근질근질 하네요. 연말에는 무조건 해보려고요. 이번 앨범 많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면 콘서트가 더 풍성해지지 않을까요? 호호"

홍동희 기자(mystar@kmcia.co.kr)

홍동희 기자 ㅣ 2011-07-01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