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상반기결산] 최다 다운로드곡...김범수 ′제발′

MBC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에서 김범수가 부른 '제발'이 '가온차트 2011 상반기 종합차트' 1위에 올랐다.

'제발'은 2011년 2월27일~6월25일까지 조사된 가온차트 디지털종합차트에서 298,344,387의 가온지수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한 씨엔블루의 '직감'( 284,734,725)을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이미 '나가수' 관련 음원 중 가장 많은 다운로드를 기록했던 '제발'은 상반기 종합차트에서도 정상을 차지하며 저력을 보여줬다. 특히 '제발'은 국내 다운로드 차트와 스트리밍 차트에서도 각각 1위에 오르며 음원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제발'의 다운로드수는 231만4723건이며 스트리밍수는 2365만3211건이다.

디지털종합차트 3위는 첫 번째 정규앨범을 출신 f(x)의 피노키오가 차지했고, 2NE1 박봄이 부른 '돈 크라이(Don't Cry)'는 4위에 올랐다. '피노키오'는 다운로드차트와 스트리밍차트에선 2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지만,  각 음악 상품별 판매가를 기준으로 책정된 '가중치'를 적용한  디지털종합차트에서 '직감'에 2위 자리를 내줬다.

이어 5위는 케이윌(K.Will)의 '가슴이 뛴다'가 차지했고, 상반기 큰 화제를 모은 걸스데이의 '반짝반짝'은 6위에 올랐다.

2NE1의 '론리(Lonely)'가 7위, 빅뱅의 미니앨범 4집 타이틀곡 '투나잇(Tonight)'과 스페셜에디션 수록곡 ''러브송(LOVE SONG)'이 각각 8위와 9위에 랭크됐다. 끝으로 포미닛의 '거울아 거울아'가 10위에 오르며 상반기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가온차트 관계자는 "'나가수'와 '위대한 탄생' 등 오디션, 경연 프로그램의 변수 속에서도 상반기 가요계는 여전히 걸그룹의 활약을 무시할 수 없다."며 "'나가수'의 김범수, 아이돌그룹 빅뱅과 씨엔블루를 제외하면 10위권에 모두 걸그룹의 음원이 포함됐다. 특히 걸스데이의 성장이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홍동희 기자(mystar@kmcia.or.kr)

홍동희 기자 ㅣ 2011-07-06

가온차트소개 | 차트제휴신청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한국저작권보호원             가온차트 매니지먼트